자유게시판

홈 > 커뮤니티 > 자유 게시판
자유 게시판

유흥 코로나19 대응 '세계사령탑' WHO 본부서도 집단감염

스위스 제네바에 위치한 WHO 본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사태 본격화 이후 스위스 제네바의 세계보건기구(WHO) 본부에서 직원 65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감염자 중 5명은 최근 확진된 사례로, "유흥업소"현재 감염 경로를 파악하기 위한 역학 조사가 진행 중이다.

AP통신은 16일(현지 시간) WHO가 직원을 대상으로 발송한 내부 이메일을 인용해 제네바 WHO 본부에서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라울 토머스 WHO 경영 총괄이 지난 13일 직원에 보낸 이 이메일에 따르면 팬데믹 이후 코로나19에 확진된 직원 65명 중 32명이 제네바 본부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중 49명은 지난 8주 이내에 감염됐다. 나머지 16명의 감염 시기는 불분명하다. 최근 확진된 본부 직원 5명 중 4명은 같은 팀 소속이고 나머지 1명은 이들의 접촉자다.

최근 확진자 5명은 모두 경증 환자로 분류돼 자택에서 격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익명을 요구한 WHO 관계자는 확진자 중에는 테워드로스 "유흥정보"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의 리더십팀 소속 감염병 관리 전문가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코로나19 기술팀장은 "최근 확진자들은 본부 건물 밖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고, 현재 전파경로를 파악하기 위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제네바 WHO 본부 7층짜리 건물에는 평소 2천400여명이 근무한다고 AP는 전했다.

WHO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유흥사이트" 재택근무 인원을 대폭 늘렸다.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이날 "최근 조사가 진행 중인 집단감염은 WHO 내 첫번째 잠재적 전파 사례"라며 "우리 스스로 가족이나 학교 등지에서 시작한 외부 "유흥"전파를 모두 차단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WHO는 이메일에서 직원들에게 불필요한 모임은 자제하고 손 씻기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격리됐던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이날 격리를 끝내고 업무에 복귀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0 Comments
제목
반응형 구글광고 등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